IT 창업 의 새로운 메카로 자리 잡은 성수동

IT 창업

IT 창업 기업과 주요 IT기업들이 서울 남쪽에 위치한 판교에서 중심가 근처 성수동과 무질서하게 뻗어 있는 서울숲 옆으로 이전하고 있다.

그 지역은 급속한 젠트리피케이션을 거치고 있는 공업지역이다. 

한 내부자는 “현재 판교와 강남의 부동산 가격이 워낙 비싸고 건물주가 워낙 만원이라 집주인들이 어떤 세입자를 골라 받을지 선택할 수 있지만 성수동은 접근성이 좋고 임대료도 저렴하다”고 말했다.

파워볼

컴퓨터 게임 개발사인 크래프톤은 이달 초 미래에셋글로벌인베스트먼트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성수동 옛 이마트 본사를 1조원(1=1,178원) 이상에 인수했다. 

IT 창업 크래프톤은 20층짜리 건물을 새로운 본사로 만들 계획이다.

크래프톤 관계자는 강남과 판교는 가격이 비쌀 뿐 아니라 만원이라 다른 지역을 찾아 성수동을 결정했다고 말했다. 

성수동은 2000년대까지만 해도 쇠퇴하는 경공업지구였다. 

1980년대에는 제화공, 제철소, 기타 작업장이 점점이 되었지만, 그들 중 다수가 수도를 벗어나면서 그 지역은 쇠퇴하기 시작했다.

2010년 이후 빈 창고와 작업장이 커피전문점, 식당, 갤러리 등에 인수되면서 이 지역이 고급화되면서 IT기업들의 매력을 끌어올렸다. 

이 대유행은 IT 사업 붐을 일으켰고 성수동으로 이전한 현금 주사제를 유치한 후 더 나은 근무 환경을 추구한 많은 회사들을 촉발시켰다.

패션 ‘유니콘’ 무신사가 지난해 9월 강남에서 성수동 공유 오피스 빌딩으로 이전했다. 그것은 그곳에 841억 원을 부동산 한 채에 썼고 새로운 본사를 짓고 있다. 

앞서 카셰어링 앱 쏘카, 교육용 앱 에누마, 로봇 커피숍 라운지랩 등도 새로운 첨단 메카로 자리를 옮겼다.

내부 관계자는 “성수동은 창업 중심지일 뿐만 아니라 청년 창업자들에게 영감을 주는 문화 현장”이라고 말했다. 

그것이 또한 재능 관리 대기업인 SM 엔터테인먼트가 올해 그 곳으로 이사한 이유일 수도 있다.

기업들은 강남에서 한강을 건너 서울숲과 강변공원까지 걸어서 갈 수 있는 편리한 위치를 높이 평가하고 있다. 

경제뉴스

IT업계 관계자는 “성수동은 연구개발에 활용할 수 있는 건물과 공간이 있고 앞으로 더 많은 대기업들이 이곳으로 이전할 것”이라고 말했다.